[영화] "나는 보리" 영화리뷰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0.05.28 조회수 : 934

[영화] 나는 보리

 

 

 




※ 스포일러 주의

 

우리가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기 위해 필요한 크기는 단 '1인치'에 불과하다.
그러나 별것 아닌 그 작은 마음의 장벽이 때로는 세상과 나를, 나와 타인을 가르는 거대한 장벽이 된다.
그런 장벽을 열한 살 어린아이의 시선과 자막을 통해 허무는 영화, '나는보리'다.






 

 



'나는보리'(감독 김진유)는 소리와 고요 사이에서 외로움을 느끼는
열한 살 보리(김아송)의 성장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린 영화로,
코다(CODA⸱Child of Deaf Adult, 청각 장애를 가진 부모를 둔 자녀)에 관한 에피소드를
자연스러우면서도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내고 있다.






 

 


바닷마을에 사는 열한 살 소녀 보리는 가족 중 유일하게 들을 수 있다.
아빠(곽진석)도, 엄마(허지나)도, 동생 정우(이린하)도 모두 듣지 못한다.
그래서 보리네 가족은 수어로 대화한다.



 

 



'코다'이자 가족과 외부의 유일한 소통 창구인 보리는 야무지고 당당한 아이다.
자장면과 피자 주문도, 버스표를 끊는 것도, 택시 기사에게 내릴 곳을 설명하는 것도 모두 보리의 몫이다.
동시에 축제에서 부모를 잃어버리고 엉엉 울고, 서럽게 울다가도
자장면이 눈앞에 나타나자 울음을 그치고 맛있게 먹는 또래의 여느 아이와 같다.




 

 


그런 보리가 가끔 부모님과 동생이 수어로 대화하는 것을 보며 알 수 없는 표정을 짓는다.
보리의 눈빛에는 외로움과 씁쓸함이 담겨 있다.

어린 나이에 많은 것을 감당해야 하는 보리에게 무엇보다도 견디기 어려운 것은 '나'만 가족과 다르다는 느낌이다.




 

 


초등학생이 된 보리는 말로 하는 대화가 점점 더 익숙해지고, 수어로 소통하는 가족들 사이에서 외로움을 느끼게 된다.
나와 다른 셋, 그들 사이에서 보리는 자신만이 소외되는 것 같아서 외롭다.
특별한 그들 사이에서 자기만이 홀로 다른 존재인 것만 같다.





 

 



매일 등굣길에 보리는 소원을 빈다.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던 보리의 소원은 '소리'를 잃는 것이다.
엄마, 아빠, 정우처럼 보리도 소리를 잃고 진짜 가족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그런 보리는 해녀들이 바다를 오랜 시간 드나들며
귀가 먹먹해지고 잘 안 들린다고 말하는 TV 방송을 본 후, 큰맘 먹고 바다에 뛰어든다.
보리의 소원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보리는 가족들에게 들리지 않는 척 거짓말을 시작한다.

엄마, 아빠, 정우과 같은 존재가 된 척하는 보리는 그동안과 다른 세상의 모습을 마주한다.
들리지 않는 사람들에게 현실의 세상은 냉혹했다.
들리는 사람들은 들리지 않는 사람을 소외시키고, 귀찮아 하고, 때로는 자신의 이득을 위해 이용하기도 했다.
학교에서 제일 축구를 잘하는 동생 정우는 운동장이 아닌 교실에서는 배제당하기 일쑤였다.

 

평범했던 일상과 생활이 보리에게 낯설게 다가온다.

들리지 않아도 마음으로 서로를 아껴주던 모습이 보통의 삶이었던 보리에게 배척과 배제는 오히려 이상한 세상이었다.





 

 


영화는 보리의 소원, 그리고 들리지 않는 척하며 현실을 마주하게 된 보리의 모습을 통해 세상이 장애인을 대하는 태도가 어떠한지 비춰낸다.
동시에 어느 평범한 가족의 일상을 하루하루 담아내며
우리가 특별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이들이 전혀 특별하지 않은, 우리와 다르지 않은 일상을 살아가고 있음을 보여준다.

 

보리의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문득 어른인 내가 부끄러워진다.

보리가 매일같이 바랐던 '소리를 잃고 싶다'는 소원은 세상과 어른들에게 나지막이 질문을 던진다.
어린 보리에게 그런 소원을 빌게끔 한 것은
과연 보리 가족만의 문제일까, 세상이 보리네 가족을 바라보는 편견 어린 시선이 진짜 문제는 아니었을까 하는 질문 말이다.

 

감독이 관객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법은 영화 안에서만 그치지 않는다.

김진유 감독은 영화에 장벽을 쌓아 영화를 볼 관객들의 장벽을 허물었다.
'1인치의 장벽'이라 불리는 자막을 넣어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영화를 관람하게끔 만들어 영화가 추구하는 가치를 실현한 것이다.

 

누군가는 자막이 들어간 한국 영화를 보는 게 불편하다고 여길 수도 있다.

청각장애인들의 뉴스 시청권을 보장하라는 시민단체의 목소리에
공영방송은 청각장애인들의 방송 접근권과 비장애인들의 시청권을 조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TV 화면의 제약성으로 인해 수어 방송을 실시하지 못한다고 답변한다.
1인치의 자막이 비장애인에게 장벽이 된다는 게 이유다.


 

 



봉준호 감독은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1인치 정도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나는보리'가 영화 외적인 장치를 통해 관객들에게 전달하는 메시지는 간결하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가르는 내 마음속 1인치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우리는, 세상은 훨씬 더 많은 삶과 따뜻함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다.

 

 


5월 21일 개봉, 110분 상영(자막상영), 전체 관람가.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2020-50-19 06:30

 

이전글 화살표 [기사] “입 모양이 보여요" 2020.05.28
다음글 화살표 [케어스] 재택수업 운영에 따른 청각장애학생 지원방안 2020.05.29
VideoOffice™ 설치 프로그램 다운로드
처음 이용하시는 분들은 해당하는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후 설치하여 주세요.